Home > 검색 결과 보기
 
제목   내용
4649
황진이의 시조
내 언제 無信?여 님을 언? 속엿관? 月沈 三更에 온 ?이 전혀 업? 秋風에 지? 닙 소?야 낸들 어이 ?리오. [漢譯歌] 響?疑 ; 寡信何曾瞞著? 月沈無意夜經過 颯然響地吾 何與 原是秋風落葉多
<申緯 : 小樂府> 何曾?無信 乃與君相? 深夜遠來意 而君諒下知 鳴風落 葉本無情
4282
4648
과제물입니다.
한 학기동안 감사했습니다.
더운 여름 지치지 마시고 건강하세요^^
729
4647
10조 가시리 발제지입니다
^^
737
4646
최신교수학습방법 과제물입니다!
최신 교수-학습 방법 과제물입니다.

786
4645
농암 이현보
농암 이현보론 입니다.
941
4644
금오신화
萬福寺?蒲記金時習(1435-1493)南原有梁生者, 早喪父母, 未有妻室, 獨居萬福寺之東. 房外有梨花一株, 方春盛開,如瓊樹銀堆, 生每月夜, 逡巡朗吟其下. 詩曰: 一樹梨花伴寂廖,
可憐辜負月明宵. 靑年獨臥孤窓畔, 何處玉人吹鳳簫. 翡翠孤飛不作雙,
4300
4643
<농가월령가> 전문
序歌천지 조판하매 일월 성신 비취거다일월은 돗수 있고 성신은 전차 있어일년 삼백 육십일에 제 돗수 돌아오매동지 하지 춘추분은 일행은 주축하고상현 하현 망회삭은 월륜의 영휴로다대지상 동서남북 곳을 따라 틀리기로북극을 보람하여 원근을 마련하니이십사 절후를 십 이삭에 분별하여
매삭에 두 절후가 일망이 사이로다
6749
4642
족보 보는 법
족보는 시조로부터 차례로 한 세대에 한 칸씩 아래로 내려쓰며, 동항렬(同行列)은 같은 난에 쓴다. 내용은 족보의 증류에 따라 치이가 있지만, 파보의 경우 대개 명, 자, 호, 시호를 쓰고 생졸의 왕조 간지 월일을 쓴다. 또한 관직, 봉호(封號), 과방(科榜), 저술 등 요즘 말하는 개인의 인적사항을 쓰고, 부인의 본관, 성, 부(父), 조부, 증조부의 관명, 생졸연월일까지도 포함된다. 이외에 분묘(墳墓)의 소재지, 좌향, 형태 등에까지
개인의 일생과 그의 배우자 또는 고조까지의 일대를 약술해 놓는다. 그러나 이 또한
1421
4641
2014년 3월 18일 발표자료입니다.(고대가요)
고대가요 자료 올립니다.
656
4640
제수진설(祭需陳設)과 제사 순서
제수(祭需) 제수란 제사에 쓰이는 제물을 말하는 것으로서 깨끗하게 차려야 한다. 그러므로 제수를 차리는 주부나 기타 사람들도 몸과 마음을 깨끗하게 하고 임하는 것이 정성의 표현이 될 것이다.주부는 제삿날 며칠 전부터 제사에 대한 계획과 준비로써 제수의 종류, 분량, 제주(祭酒) 등에 이르기까지 집안 어른들과 상의해야 한다. 또한 제사에 써야할 기구도
모두 꺼내어 깨끗이 닦아야 한다. 즉 주인은 제상이며, 교의(交椅)며, 탁자(卓子), 병풍, 돗자리 등을 꺼내어 청소하고 주부는 향로, 향합, 모사(茅沙)그릇과 제기(祭器) 등을 꺼내어 깨끗이 닦는다.이와 같은 일들을 미리 해 놓으면 제삿날 집안도 깨끗하고 정숙한 맛도 있을 뿐 아니라 일에 부닥쳐도 당황하지 않고 순조롭게 처리할 수 있다.소기(小朞=小祥)와 대기(大朞=大祥)에는 오탕 오적(五湯五炙)이나 삼탕 삼적, 편, 포, 유과, 당속, 실과 등을 장만하고 제삿날에는 굽이 높은 접시에 기본이 되는
2471
4639
연군가사 작품
연군가사 작품

1802
4638
중학교 교육과정 변천사(1차-7차)
중학교 교육과정 변천사(1차-7차)--PDF파일로 싣습니다.
1360
4637
인도의 설화와 본생담
인도의 설화와 본생담 본생담이란 주로 부처님의 전생에 관한 이야기로써 선행의 과보를 주제로 취급한다. 500편이 넘는 이야기들이 불전에서는 자타카로 분류되어 전해졌고, 중국에서는 이것들 중의 일부가 생경(生經)이라는 이름으로 번역되었다. 자타카는 불전의 서술 양식으로서 9분교 또는 12분교의 하나이기도 하다. 여기서 자타카 즉 본생담은 특수한 이야기 형식을 지칭한다는 점에서, 불교문학의 일면을 대변한다. 본생담은 부처님이 전생에서 보살이나 대사(大士), 또는 동물이나 귀신 등과 같이 다양한 생명체의 모습으로 있을 때, 어떠한 선행(善行)을 하고 공덕을 쌓았기에 현생에서 부처님으로 태어날 수 있었는가를 설화 형식으로 구성한 것이다. 내용의 구성은 대체로 현재세의 일화, 과거세의 일화, 현세와 전세의 연결이라는 세 부분으로 이루어진다. 즉 현재세의 일화에서는 어떠한 사건이 일어나고, 그 사건이 일어나게 된 동기를 과거세로 돌린다. 과거세의 일화에서는 현재세 사건의 원인이 되었던 또 다른 이야기를 알려 준다. 연결에서는 두 일화가 서로 인과 관계로 맞물려 있음을 알려 주고, 현재세의 인물이나 사건이 과거세의 그것에서 비롯되었다고 결론짓는다. 그런데 이 같은 구성에서 전체 이야기의 중심이 되는 과거세의 일화는 대부분 불교에서 창작된 것이 아니라, 인도의 민간에서 유행하던 설화, 우화, 야담 등을
그대로 채택하면서 겨말의 역전을 고려하여 약간 변형한 것에 불과하다. 다만 연결 부분에서 과거세의 주역과 현재세의 주역을 인과 관계로 연결하는 것으로 그 내용이 불교적인 것으로 바뀌는 것이다. 여기서 대표적인 예가 되는 이야기를 이도의 유명한 대서사시인 마하바라타에서 간추려서 소개한다.
1479
4636
6조 발제 <처용가>입니다.
입니다.
734
4635
향가2(균여전 소재 <보현십종원왕가>)
<普賢十願歌><禮敬諸佛歌>
心末筆留 慕呂白乎隱佛體前衣 拜內乎隱身萬隱 法界毛叱所只至去良 塵塵馬洛佛體叱刹亦 刹刹每如邀里白乎隱 法界滿賜隱佛體
4067
  6 7 8 9 10 목록
Copyright ⓒ 1999 - 2000 by Kim Mun-Kie All Rights Reserved kmunk50@hanmail.net
한국문예진흥원의 우수사이트 지원금으로 개편되었습니다.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