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 결과 보기
 
제목   내용
4679
이옥의 <이언>에 나타난 여성풍속
(金 文 基)<목 차>Ⅰ.서 론Ⅱ.이옥의 詩創作論과 <이언>Ⅲ.<이언>에 나타난 여성 삶의 양상1.화평과 여유
2.사치와 방종
3081
4678
<쌍화점> 작자문제, 형성시기, 어석
Ⅰ 서론<雙花店>은 고려속요 가운데서도 그 노골적인 표현으로 말미암아 朝鮮朝 양반계층에 의해 詞俚不載로 거론된 男女相悅之詞의 대표적인 작품이다. <雙花店>의 노랫말이 실려 전하는 문헌은『악장가사』,『악학편고』, 『대악후보』이고, 급암의 소악부와『고려사』악지에는
‘三藏’이라는 제목 하에 쌍화점과 같은 내용의 가사가 한문으로 전하고 있으며,『시용향악보』에는
3387
4677
죽계별곡 고찰
1.서론 죽계별곡은 안축이 고려시대 충목왕 때에 지은 것으로 추정되는 경기체가로 총 5장으로 되어 있다. 謹齋集 권 2와 竹溪志에 실려 있다. 지금까지 고려말까지 이룩된 경기체가 작품으로는 한림별곡, 관동별곡, 죽계별곡 이 상의 세 편만 알려져 있다. 안축의 작품은 여럿이 놀이를 벌이는 기회에 돌림노래로 짓지 않고 혼자서 창작할 수 있는
경기체가의 처음이라는 점에서 그 의의를 가진다 하겠다. 또한 신흥 사대부가 경기체가를
2790
4676
야담(2) - 어면순(禦眠楯)
주장군전(朱將軍傳) 주장군의 이름은 맹(猛)이요, 자는 앙지(仰之)니 그 웃대는 낭주(囊州)사람이었다. 민 선초 강(剛)이 공갑(孔甲)을 섬기되 남방주오 역상지관(南方朱烏 曆象之官)을 맡아 출납을 관장하더니 그 공으로 공갑은 매우 기뻐하여 감천군 탕목읍을 주시고 식읍(食邑)을 삼게 하니 이로부터 그 집에 있게 되었다.아비의 이름은 난이며, 열 임금을 계속해서 섬겨 벼슬은 중랑장(中郞將)에 이르렀고, 어미 음(陰)씨는 관(貫)이 주애현(朱崖縣)인데 어려서부터 자색이 아름다와 붉은 입술과 붉은 얼굴, 성품이 어질고 내조의 공이 컸으므로 그 아비 난은 매우 소중이 여기는 터라, 비록 적은 허물이 때때로 있었으나 그것을 탓하지는 않았다.대력(大曆) 2년에 그 아들 맹을 낳으니, 맹의 품행이 비범하였으나 다만 한 가지 흠이 있다면 눈이 하나뿐이라는 것이다. 때때로 이것으로 말미암아 더욱 그 이름을 떨칠 때도 있으니 반드시 흠잡을 것은 아니라고도 하겠다. 맹은 성격이
온순하고 특히 목의 힘이 대단하였다. 그 힘이 세므로 한번 화가 나면 수염이 꼿꼿하고
3541
4675
존대어휘와 친척에 대한 칭호
예절의 실제는 마음 속에 있고, 그 예절의 마음을 상대편에게 인식시키는 첫 번째 방법이 말이다. 같은 말이라도 분명하면서도 부드럽고 상대편이 이해할 수 있고 듣기 편한 말을 하는 것이 필요하다. 그런데 요즈음 대학생들과 이야기하거나, 학생들끼리 하는 말을 듣고 있노라면 존대어휘나 칭호 등에 대해 너무 모르고 있다는 것을 느낀다. 여기서는 우리가 실생활에서 반드시 알아야 할 내용만을 예로 들어 언급하겠다.먼저
존대어휘를 예시하면 다음과 같다. 앞의 것은 보통어휘이고 뒤의 것은 존대어휘이다.
2168
4674
꼭두각시놀음
민속인형극(民俗人形劇) 개관 전래하는 우리나라의 민속인형극을 들자면 지금으로는 꼭두각시놀음밖에 없다. 1900년대 초까지만 해도 만석중놀이(忘釋僧戱)나 장난감인형놀이(玩具人形劇) 등이 있었다고 하지만 이것들은 하나의 인형극으로 발전하던 과정의 것으로 볼 수 있을 뿐, 극(劇)으로서의 체계를 전하지 못하고 말았다.이 방면의 논고로 송석하의 「조선민속개관」(新東亞, 1935, 12월호∼1936, 8월호 所載) <경기도편>에 보면 다음과 같은 기록이 있다.
추천( 韆)이
1785
4673
암행어사 전설
어사 박문수 옛날에 박문수 어사는 유명한 남도 어사더라. 재량과 덕망이 조야에 충만하더니, 이 때에 호서적(湖西賊) 이인좌(李麟佐)등이 반군을 일으켜 병사 이봉상과 영장 남연평을 죽이고 안성(安城)의 청룡산성에 진을 쳤더라. 봉조하 최규서가 변을 고하매, 영묘조(英廟朝) 대경하사, 박문수를 명하여 난적을 토벌한 후 오히려 백성의 근심을 보찰하사 특별히 박문수를 명하여 팔도 암행어사로 제수하시니, 박문수가 고두사은하고 수의사모로 팔도에 암행할 새, 폐의파립에 죽장망혜로 행운유수를 따라 한강이남 경기, 충청, 경상도로 시작하여 수령방백의 행정득실과 각동 각리의 인민정황을 일일이 수색한 후에, 전라도로 들어갈 제, 일면 덕유산(德裕山) 속으로 들어가니, 덕유산이라는 곳은 남방의 유명한 장산이라 골자기가 심히 깊으매, 봉만이 중첩하여 주야사시에 운수가 끊이지 아니하고 시랑(狼)등 맹수가 배회하니 거기 사는 백성 이외에는 나는
새라도 함부로 출입을 못하는 곳이었는데, 박어사가 긴 골짜기, 꼬부라진 오솔길로
4031
4672
불교설화
<1>금강경이 칼을 대신 받다 당나라 거부중에 충주절도사 최상서가 법령을 어긴 병사를 불러다 칼로 쳐서 죽였다. 그런데 밤 늦게 깨어 그 사람이 집으로 돌아왔다.부인이 놀라면서 말했다."어떻게 살아 왔읍니까?""처음 칼에 맞을 때 술에 취한것 같고 꿈을 꾸는것 같아서 아무 고통도 모르
다가 잠이 깨어보니 몸이 거리에 딩굴고 있는지라 정신을 차려 집에 돌아 왔 습니다."날이 밝기를 기다렸다가 최상서를 찾아가서 어제 법령을 지키지 못한 것을 사과하였다.
3917
4671
운영전
壽聖宮, 卽安平大君舊宅也, 在長安城西仁旺山之下. 山川秀麗, 龍盤虎踞, 社稷在其南, 慶福在其東. 仁旺一脈, ??而下, 臨宮*起, 雖不高峻, 而登臨俯覽, 則通衢市廛, 滿城第宅, 碁布星羅, 歷歷可指, 宛若絲列分派. 東望則宮闕??, 複道橫空, 雲烟積翠, 朝暮獻態, 眞所謂絶勝之地也. 一時酒徒射伴, 歌兒笛童, 騷人墨客, 三春花柳之節, 九秋楓菊之時, 則無日不遊於其上, 吟風?月, 嘯翫忘歸. 靑坡士人柳泳, 飽聞此園之勝槪, 思欲一遊焉, 而衣裳藍縷. 容色埋沒, 自知爲遊客之取笑,
況將進而??者久矣. 萬歷辛丑春三月旣望, 沽得濁?一壺, 而旣乏童僕, 又無朋知, 躬自佩酒,
4433
4670
현대시의 율격과 형식
정형시는 전통적이고 보편적인 율격을 가진 시라 할 수 있다. 지금까지, 정형시는 일정한 외형률을 가지며, 3.4 혹은 4.4조나 7.5조가 곧 외형률이라 생각해 왔다.
그러나 음수율은 우리 나라 시의 정형적인 율격이 될 수 없다는 것은 이미 밝혀졌다. 그러므로 정형률은 음보율로 파악되어야 한다. 그리고 정형률은 일정한 율격의 단순한 반복이라 할 수 없다. 어떤 율격이 시간적으로 오랫동안, 공간적으로 널리 수용되어 전통적인 율격이 되었을 때, 이를 정형률이라 할 수 있다. 마치 시조가 조선조 500년
2024
4669
관동별곡 해석
[江강湖호애 病병이 깁퍼 竹듁林님의 누엇더니,]조정(朝廷)과 상대 자연을 좋아하는 병(버릇) 은거지, 은둔지, 은거하고 있었더니가 되는 시골. \'천석고황, 연하고질\'과 은서지. 여기서는 송강이 은거하고 있→\'자연\'의 뜻. 같은 말. 던 전라도 담양군 창평.[ ] : 은둔 사상 關관東동八팔百 里니에 方방面면을 맛디시니,대관령 동쪽, 곧 강원도 지방의 통칭. 관찰사의 소임. 맡기시니. (기)맛디다
\'方面之任\'의 준말.
8241
4668
채봉감별곡
第1回 ?봉이김진?집에탄??다어졔밤부든바람금셩(金聲)이완연?다모란봉치운바람단풍락엽(丹風落葉)을훗날녀셔평양셩즁으로드러가니?졍업시너머가는져녁빗에호올로셔창을의지?야바람에붓쳐?러지는락엽을?업시보고완즌?람은평양셩외김진?(平攘城外金進士)집쳐녀?봉(?鳳)이라
김진?는평양셔도조신?는량반이라문벌파?산이남부럽지아니?만?지마는슬하에일졈혈육업셔항상한탄?더니만년(晩年)에??나흘나하일홈을?봉이라?야금옥?치길으니?봉이?조가총민?야침션여공과(針線女工)시셔문필이일?월장?고화용월?가미인에?질을?초앗는지라김진??외극히?랑?야장?그와?혼쌍을구?야슬하에락을보랴?고널니셔랑(셔랑)을구?나그부모에?각에는평양?혼시골구셕에는그와?흔?필이업는지라김진?는조흔인물을구?랴고셔울로올나가고?봉이는별당속에호올노아름다온?도를직하나셰월이여류?야나히임의이팔쳥츈이라?창에?화??러지고버들가지에?고리울졔마다 Ц렸兌슨努컥甄읒?」한?더니무졍셰월이멈츨바를모르는지라봄이가고여름이지나도록아름다온긔약은머러지고졍젼락엽(정전낙葉)에금풍이소슬(金風소슬)?니한가?슈심(愁心)과슘은탄식(탄식)을금?지못?는터이라셔창에넘어가는?빗츨치어다보더니다시그단풍엽이날나가는곳을?라후원(後園)으로나오면셔갈안진목소?로시비(侍婢)를부른다이애?향아후원으로나오?라?향이예예?고뒤흘?라나와동산에올나셔더니아이고발겨나무입히밝갓게되얏네그러케푸르고무셩?든빗치다어?로가고이러케쥬황다홍을믈드려노왓노처봉이어졔갓것마는미각지당에츈초몽(未覺池塘春草夢)?야졍전오동이이츄셩(정전梧桐已秋聲)이로구나인?도??져?치셔요도삼월(오도삼월)다지들가지?즉으로안장마급히모라진?님?나신지어졔날?건마는?여름이다지나고츄구우러이되건마는소식조?망연?구려이?치셔로탄식?고?봉은?러진나무닙을잇그러쥬셔들고아름다온얼골에다이면셔가는허리셕양셔풍브른바람에붓치일듯?게셧더니맛?잇?셔편단장터진곳에나무가지흔들흔들?람에소?두런두런?거늘감?놀나도라보니일위소년(一位少年)이나무가지를휘여?고단장안을?번보?마음에믄득반?온?각이잇스나아녀?에마음이라만면슈심(滿面羞心)으로다시는얼골을드러보지못?고
9343
4667
아기장수 전설
▶말구멍의 아기장수 충남 보령군 웅청면 독산리 뒷바닷가에는 두쪽으로 쪼개져 있는 둥근 큰 바위가 있다. 그 옆에 약 500미터 떨어진 곳에 동굴이 있는데 끝이 나지 않는 긴 굴로 되어 있다. 예전에 한 노파가 바닷가에를 다녀오는데 동굴 안에서 짐승의 울음소리가 났다. 그래서 그 속을 들여다보니 한 마리의 말이 울고 있다가 놀파의 인기척을 알아차리고 동굴 속으로 깊숙이 도망갔다. 한데 이상한 것은 그 후 동굴 근처에 있는 둥근 돌이 하루하루 자라나는 것이다. 처음에는 물 속에 잠겨 있더니 차차 커져서 물위로 나오게 되었다. 이 이야기는 동내에 퍼지고 관가에까지 알려졌는데, 당시 고을 원님은 마음이 좋지 못한 사람이라서 이 돌이 큰 장군이 태여날 징조라는 걸 예감하고서 빨리 깨버리라고 명령했다. 그래 깨보았더니 그 속에서 날개가 나 있는 한 아기가 나왔다. 마지막 깃이 나지 않아 날지 못하는 아기를 원님은 죽여버리도록 명령했다. 그 아기가 죽은 후 동굴 속에서 말이 뛰어나와서 발광을 하다가 돌에 머리를 부딪쳐 죽었다. 이 말은 하늘에서 내려온 말이었는데 장차 나라를 다스릴 아기가 죽어버리자 자기도 따라 죽었던 것이다. 그후부터 이 동굴을 말구멍이라고 부르기 시작했는데, 이 동굴은 가장 높은 산위의 구멍과 통하고 있기 때문에 하늘의 말이 자랄 수 있었다고 한다.
▶서울 용마봉(龍馬峰) 이야기
4102
4666
향가1(삼국유사 소재)
<慕竹旨郞歌> 향가 해독 및 배경설화????????????????????????????????????????????????????????????????????????????????????????????????去隱春皆理米毛冬居叱沙哭屋尸以憂音 阿冬音乃叱好支賜烏隱
貌史年數就音墮支行齊 目煙廻於尸七史伊衣
6558
4665
청산별곡(다시 올립니다)
강의자료실이 새학기에 맞춰 개편된 관계로
지난 번에 다른 강의자료실에 올렸던 파일을
1034
  6 7 8 9 10 목록
Copyright ⓒ 1999 - 2000 by Kim Mun-Kie All Rights Reserved kmunk50@hanmail.net
한국문예진흥원의 우수사이트 지원금으로 개편되었습니다.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