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 결과 보기
 
제목   내용
4724
흥부전
화설, 경상 ? 전라 양도 지경에서 사는 사람이 있으니, 놀부는 형이요 흥부는 아우라. 놀부심사 무거(無據)하여 부모 생전 분재 전답을 홀로 차지하고, 흥부같은 어진 동생을 구박하여 건넛산 언덕 밑에 내떨고 나가며 조롱하고 들어가며 비양하니 어찌 아니 무지하리. 놀부 심사를 볼작시면 초상난 데 춤추기, 불붙는 데 부채질하기, 해산한 데 개 잡기, 장에가면 억매(抑賣) 흥정하기, 집에서 몹쓸 노릇하기, 우는 아해 볼기 치기, 갓난 아해 똥 먹이기, 무죄한 놈 뺨 치기, 빚값에 계집 빼앗기, 늙은 영감 덜미 잡기, 아해 밴 계집 배 차기,우물 밑에 똥 누기, 오려 논에 물 터놓기, 잦힌 밥에 돌 퍼붓기, 패는 곡식 이삭 자르기, 논두렁에 구멍 뚫기, 호박에 말뚝 박기, 곱사장이 엎어 놓고 발꿈치로 탕탕치기, 심사가 모과나무의 아들이라. 이놈의 심술은 이러하되, 집은 부자라 호의호식하는구나. 흥부는 집도없이 집을 지으려고 집 재목을 내려갈 양이면
만첩청산 들어가서 소부등(小不等) 대부등(大不等)을 와드렁 퉁탕 베어다가 안방
5531
4723
제망매가 발제지입니다!
제망매가 표현과 주제 발제지입니다.
506
4722
협동학습 과제물

2005701067 김진희 입니다.
778
4721
어부사시사 원문 및 갈래 검토
\' 교육적 대상과 교육 방안\'은 개인적 사정으로 아직 완성을 하지 못했습니다. 먼저 \'어부사시사 원문 및 갈래 검토\'를 올린 후, 본 발제지가 완성되는 즉시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죄송합니다.
1050
4720
야담(1)--촌담해이
모란탈재(牧丹奪財) 평양에 한 기생이 있었다. 재주와 아름다움의 경적에 빼어났었다. 향생 이서방이란 사람이 나라의 지인(知人)이 되어 취임할 새, 처가집이 그의 노자와 옷을 화려하게 차려주어, 도하(都下)에 와서 머물게 됐는데 마침 기생 사는 집과 서로 가깝거늘, 기생이 그의 가진 물건이 많은 것을 보고, 이를 낚기 위하여 이서방 있는 곳에 와서 일부러 놀라 가로되, 『높으신 어른께서 오신 줄은 몰랐습니다.』하며 곧 돌아가거늘, 이서방이 가만히 사모하더니, 저녁에 기생이 이서방을 위로해 가로되,『꽃다운 나이에 객지에 나서서 시러금 심심치 않으십니까? 첩의 지아비가 멀리 싸움터에 나가 여러 해 돌아오지 않으니, 속담에 이르기를 과부가 마땅히 홀아비를 안다 하였은즉, 별로 이상하게 생각지 마시오.』하며, 교태 어린 말로 덤비니, 드디어 통하지 않을 수 없었다. 이서방이 가진 물건을 다 기생에게 쓰면서 함께 있게 되었는데 기생이 매일 아침에 식모를 불러 귀에다 대고 가로되, 『밥반찬을 맛있게 하라.』하거늘, 이서방이 아름다운 여인을 만났음에 반겨, 있는 자물쇠 꾸러미를 다 맡겼다. 하루는 기생이 문들 시무룩해서 즐기지 않을 새, 이서방이 위로해 가로되,『정분이 점점 떠가느뇨? 의식이 모자라느뇨?』『어느 관리는 아무 기생을 사랑하여 금비녀와 비단
옷을 해 주었다 하니, 그 사람이야말로 참말로 기생서방의 자격이 있다 하겠소이다.』『이는
4950
4719
바리데기(바리공주)
<해설> * 바리공주는 한국의 대표적인 무속신화이며, 전국에서 전승된다. 지역마다 조금씩의 차이가 있다. (아래의 본문은 김태곤, 최운식, 김진영 공저의 한국의 신화를 기본으로 해서 서대석교수님의 한국의 신화와 황패강 교수님의 한국의 신화를 참고해 주석을 넣었습니다. (서:서대석, 황 :황패강)
* 이 신화는 사자를 저승으로 천도시켜주는 굿인 지노귀새남의 말미에 부르는 무가입니다.
4233
4718
화전가사 작품
화전가사 작품

1978
4717
고전소설에 나타난 해학과 풍자 수정본입니다.
출력해 오는 것이 아니라 여기에 올리면 되는 것인데, 실수한 것 같습니다.
내용상 몇 가지 고칠 점이 있는데, 이전에 올린 것이 수정이 되지 않아 다시 올립니다.
882
4716
양반전(국역)
\'양반\'은 사족(士族)을 높여서 부르는 말이다. 정선 고을에 한 양반이 살고 있었는데, 그는 어질면서도 글읽기를 좋아하였다. 그래서 군수가 새로 부임할 때마다 반드시 그 집에 몸소 나아가서 경의를 표하였다. 그러나 그는 살림이 가난해서, 해마다 관가에서 환자를 타 먹었다. 그렇게 여러 해가 쌓이고 보니, 천 석이나 되었다. 관찰사가 여러 고들을 돌아다니다가 이곳에 이르러 관청 쌀의 출납을 검열하고는 매우 노하였다. "어떤 놈의 양반이 군량을 이렇게 축냈단 말이냐?"명령을 내려 그 양반을 가두게 하였다. 군수는 그 양반이 가난해서 갚을 길이 없는
것을 불쌍히 여겼다. 차마 가두고 싶지 않았지만, 그렇다고 해서 가두지 않을 수도
4604
4715
한림별곡 고찰
Ⅰ. 서론 「한림별곡」은 고려 고종(高宗) 때 한림학사(翰林學士)들이 합작한 경기체가(景幾體歌)의 시초 작품으로 당시 무관들이 정권을 잡자, 벼슬 자리에서 물러난 문인들이 풍류적이며 향락적인 생활 감정을 현실도피적으로 읊은 노래이다. 기본 음률수가 3?3?4로서, 별곡체(別曲體)라는 독특한 음률과 구법(句法)을 가지는 경기체가의 효시(嚆矢)가 되었다. 모두 8장(章)으로 이루어졌으며, 시부(詩賦)?서적(書籍)?명필(名筆)?명주(名酒)?화훼(花卉)?음악(音樂)?누각(樓閣)?추천(韆)의
순서로 각각 1장씩을 읊어 당시 한림의 생활상을 묘사하였다. 그러나 처음 3장까지만
4495
4714
탈춤의 이해
1. 우리 탈 개관 1) 탈(가면) 이란? 탈이란 얼굴을 가리는 특이한 조형물로서 특정한 목적과 여러 쓰임새를 갖는다. 탈은 얼굴을 가릴 뿐만 아닐라 본래의 얼굴과는 다른 인물이나 동물 또는 초자연적인 존재 등을 나타내는 가장성(꾸밈)을 갖는다. 또한 탈은 어떠한 경우든 똑같이 은폐와 신비화(과장)의 역할을 하는 것일라야 하며, 상징과 표현일라는 두 가지의 요소를 갖게 된다.

1977
4713
<도이장가> 고찰
1.서론<도이장가>는 신숭겸의 행적을 기록해 놓은 <평산신씨고려태사장절공유사(平山申氏高麗太師壯節公遺事)>에
사운일절(四韻一絶)의 한시에 이어 단가이장(端歌二章)이라 한 다음 이두식 표기로 되어 있다. 여요(麗謠)는 60여편(유전(有傳)?부전(不傳)을 포함해서)중에서 확실한 작가가 전하는 것이 14편이고, 현존가요(現存歌謠) 중에서 예종(睿宗), 정서(鄭敍), 안축(安軸)만이 전하고 있다. 그런데 이 작품은 작가?원가?연대와 작품 창작경위까지 알 수 있으며 고려 16대 예종(睿宗) 15년(서기 1120년)에 이두표기로 창작되었다는 점에 시가문학사에서 의의가 크다. <平山申氏高麗太師壯節公遺事>에 노래가 실려있고, <高麗史>권14, <名臣行蹟>, <大東韻府群玉>등에 창작경위가 전한다. 여기서는 작품의 해독해 보고 그 제작경위, 내용, 형식에 대해 알아보겠다. 특히 도이장가는 고려시대에 이두로 쓰여진 작품이기 때문에 이 시가를 어떤 장르에 귀속시켜야
3857
4712
한림별곡입니다.
늦어서 죄송합니다.
내일 수업에서 뵙겠습니다.
962
4711
과제물
과제물입니다
768
4710
설화(일반설화)
강감찬 금와훤(姜邯贊 禁蛙喧)전설 고려 때의 명장 강감찬(姜邯贊)이 경주 도호사로 있을 때, 경주성 내의 개구리가 너무 소란스럽게 울어 강감찬이 돌에다 명령서(命令書)를 써 개구리 왕에게 보냈더니, 그 이후부터는 경주성 내의 개구리가 울지 않았다는 전설이다.
거타지 설화
5368
  1 2 3 4 5 목록
Copyright ⓒ 1999 - 2000 by Kim Mun-Kie All Rights Reserved kmunk50@hanmail.net
한국문예진흥원의 우수사이트 지원금으로 개편되었습니다.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