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 결과 보기
 
제목   내용
4739
콩쥐팥쥐전
조선 시대 중엽, 전라도 전주 서문 밖에 최만춘이라는 한 퇴직 관리가 아내 조씨와 이십여 년을 같이 살아왔건만 슬하에 자식이 없어 근심하며 기도와 불공도 하고 곤궁한 사람에게 적선도 하였는데, 그러는 사이에 하늘이 감동하였는지 하루는 부부가 신기한 꿈을 얻고 이내 부인에게 태기가 있었다.

4164
4738
장끼전
하늘과 땅이 비로소 열릴 때 만물이 번성하니, 그 가운데 귀한 것은 인생이며 천한 것은 짐승이었다. 날짐승도 삼백이고 길짐승도 삼백인데 꿩의 모습을 볼라치면 의관은 오색이오 별호는 화충이다. 산새와 들짐승의 천성으로 사람을 멀리하여 푸른 숲속 시냇가에 휘두러진 소나무를 정자 삼고, 상하로 펼쳐진 밭과 들 가운데 널려 있는 곡식을 주워 먹고 살아간다. 그러나 임자 없이 생긴 몸이라 관포수(官砲手)와 사냥개에게 툭하면 잡혀가서 삼태육경
수령방백 새와 들짐승과 다방골 제갈동지들이 싫도록 장복(長服)하고 좋은 깃 골라내서
10006
4737
열녀춘향수절가
숙종대왕 즉위 초에 성덕이 넓으시사 성자성손은 계계승승하사 금고옥족은 요순시절이요, 의관문물은 우탕의 버금이라. 좌우보필은 주석지신이요, 용왕호위 간성지장이라. 조정에 흐르는 덕화 향곡에 펴여 있고, 사해의 굳은 기운 원근에 어리었다. 충신은 만조정이요, 효자 열녀 가가재라. 미재미재여. 우순풍조하니 일대건곤 성명세라.이때에 삼천동 거하시는 이한림이라 하는 양반이 있으되 세대 잠영 지족으로 국가충신지후예라. 일일은 전하께옵서 충효록을 올려보시고 충효자를 택출하사 자목지관 임용하실새
이한림으로 과천현감에 금산군수 이배하여 남원부사 제수하시니, 이한림이 사은숙배
5257
4736
3조 쌍화점 발제지
쌍화점 발제지입니다.
모두들 열심히 공부하세요.
832
4735
우리나라의 술예절
우리나라는 전통적으로 술의 문화가 대단히 고상하여 근대에 이르기까지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풍속을 이루어 왔다. 술을 음식 가운데 가장 고귀한 음식물로 인정한 우리 민족은 술 자체를 숭상할 뿐만 아니라 술에 따른 그릇까지도 중시하여 특별하게 제작하였다. 또한 술을 마시는 예절을 소학(小學)에서 가르침으로써 누구나 술을 마시는 범절이 깎듯하였으며, 술을 먹는 모임에는 모름지기 노래와 춤 및 시조를 곁들이므로써 운치를 돋구어 우아하고 고결한 풍류로 승화시켰던 것이다. 우리 술의 유래는 언제부터인지 정확히 고증할 수는 없으나 고대 제천의식에 군무(群舞) 놀이가 있었다는 것을 보면 옛날로부터 술을 하늘에 바치고
기분을 돋구는 음식으로 활용하여 왔음을 짐작할 수 있는데, 삼국시대에는 이미 술에 대한 금법(禁法)이 발표되는 것을 볼 수 있다. 신라 벌휴왕 3년에는 시장거리에서 술주정하는 것을 금지하였고,
1796
4734
사미인곡 해석
사미인곡(思美人曲) 정철사미인곡 유의점사시사의 단락구분궁궐을 나타내는 말자기의 유배지(창평)를 나타내는 말임과 간신을 나타내는 말계절감을 나타내는 말임에게 보내고 싶은것사상적 배경과 근거서 사<임과의 연분>
이몸 삼기실 제 님을 조차 삼기시니
10417
4733
금오신화(국역)
만복사저포기(국문)(전라도) 남원에 양생이 살고 있었는데, 일찍이 어버이를 잃은 데다 아직 장가도 들지 못했으므로 만복사(萬福寺)의 동쪽에서 혼자 살았다. 방 밖에는 배나무 한 그루가 있었는데, 마치 봄이 되어 꽃이 활짝 피었다. 마치 옥으로 만든 나무에 은조각이
쌓여 있는 것 같았다. 양생은 달이 뜬 밤마다 나무 아래를 거닐며 낭랑하게 시를 읊었는데, 그 시는 이렇다.
9595
4732
한국문학 장르론
「갈래」란 종래 학계에서 두루 써오던 「장르」를 이르는 용어로서 문학의 종류를 뜻한다. 「장르」란 프랑스어 genre에서 온 것인데, 본디 라틴어 genus에서 유래된 말이다. 원래 생물학에서 동식물의 분류와 체계를 세우는 데 사용하던 용어였으나, 문학에 원용되면서 문학의 종류를 뜻하게 되었다. 종래, 문학의 종류를 뜻하는 우리말 용어로 「文體」「部門」「樣式」「形態」 등이 쓰였었다. 우리나라에서 예로부터 쓰이던 용어로는 「문체」가 있는데, <東文選>에서는
이를 辭?賦?詩? 詔勅?敎 등 48종으로 나누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구분은 한문학에만
2853
4731
6조 처용가 발제지
자꾸 파일에 오류가 나네요ㅠ
이것도 문제가 있으면,
986
4730
허생전(국역)
허생은 묵적골(墨積滑)에 살았다. 곧장 남산(南山) 밑에 닿으면, 우물 위에 오래 된 은행나무가 서 있고,은행나무를 향하여 사립문이 열렸는데, 두어 칸 초가는 비바람을 막지 못할 정도였다. 그러나 허생은 글읽기만 좋아하고, 그의 처가 남의 바느질 품을 팔아서 입에 풀칠을 했다. 하루는 그 처가 몹시 배가 고파서 울음 섞인 소리로 말했다. "당신은 평생 과거(科擧)를 보지 않으니, 글을 읽어 무엇합니까?"
허생은
8236
4729
<상춘곡> 원문
홍진(紅塵)에 뭇친 분네 이내 생애(生涯) 엇더彭 녯사  풍류(風流)  미 가 못미 가 천지간(天地間) 남자(男子) 몸이 날만 이 하건마  산림(山林)에 뭇쳐 이셔 지락(至樂)을    것가 수간 모옥(數間茅屋)을 벽계수(碧溪水) 앏픠 두고, 송죽(松竹) 울울리(鬱鬱裏)예
풍월 주인(風月主人) 되어셔라 엇그제 겨을 지나 새봄이 도라오니 도화 행화(桃花杏花)  석양리(夕陽裏)예 퓌여 잇고 녹양 방초(綠楊芳草)  세우 중(細雨中)에 프르도다 칼로  아 낸가 붓으로 그려 낸가 조화 신공(造化神功)이 물물(物物)마다 헌  다 수풀에 우  새  춘기(春氣)   내 계워 소 마다 교태(嬌態)로다 물아 일체(物我一體)어니
7540
4728
야담(1)--촌담해이
모란탈재(牧丹奪財) 평양에 한 기생이 있었다. 재주와 아름다움의 경적에 빼어났었다. 향생 이서방이란 사람이 나라의 지인(知人)이 되어 취임할 새, 처가집이 그의 노자와 옷을 화려하게 차려주어, 도하(都下)에 와서 머물게 됐는데 마침 기생 사는 집과 서로 가깝거늘, 기생이 그의 가진 물건이 많은 것을 보고, 이를 낚기 위하여 이서방 있는 곳에 와서 일부러 놀라 가로되, 『높으신 어른께서 오신 줄은 몰랐습니다.』하며 곧 돌아가거늘, 이서방이 가만히 사모하더니, 저녁에 기생이 이서방을 위로해 가로되,『꽃다운 나이에 객지에 나서서 시러금 심심치 않으십니까? 첩의 지아비가 멀리 싸움터에 나가 여러 해 돌아오지 않으니, 속담에 이르기를 과부가 마땅히 홀아비를 안다 하였은즉, 별로 이상하게 생각지 마시오.』하며, 교태 어린 말로 덤비니, 드디어 통하지 않을 수 없었다. 이서방이 가진 물건을 다 기생에게 쓰면서 함께 있게 되었는데 기생이 매일 아침에 식모를 불러 귀에다 대고 가로되, 『밥반찬을 맛있게 하라.』하거늘, 이서방이 아름다운 여인을 만났음에 반겨, 있는 자물쇠 꾸러미를 다 맡겼다. 하루는 기생이 문들 시무룩해서 즐기지 않을 새, 이서방이 위로해 가로되,『정분이 점점 떠가느뇨? 의식이 모자라느뇨?』『어느 관리는 아무 기생을 사랑하여 금비녀와 비단
옷을 해 주었다 하니, 그 사람이야말로 참말로 기생서방의 자격이 있다 하겠소이다.』『이는
4812
4727
2005066025 이용철 과제 다시 제출합니다
이제 보니 파일을 첨부하지 않았습니다

827
4726
최신 교수 학습 과제물 제출(상황학습이론)
구성주의 관점에 따른 상황학습이론(situated learning theory)
이라는 모델에 대해 조사했습니다
761
4725
한옥 짓는 순서와 기법
1. 집터 고르기 - 지세(地勢)를 논함 - 지세를 먼저 선택한다. 뭍과 물에 통할 수 있는 고장이면 아주 좋다. 산을 등 뒤로하고 호수를 앞에 두면 경치 좋은 곳으로 손꼽히나, 그 형국이 넓어야 하며 또한 흐트러지지 않아야 한다. 그래야 재리(財利)를 얻을 수 있다.
집터를 정하거나 무덤을 쓰는 일에는 음, 양의 구별이 있으나, 산천 풍기(風氣)의 취산(聚散)을 살핌에 있어서는 오히려 한가지라 할 수 있다. 그러나 차이가 없지도 않으니 용머리가 당도한 자리를 수각(手脚)하여 개기(開基)한 즉 살림집터가 되고, 수각을 수용한즉 무덤자리가 되는 차이가 있다.
3179
  1 2 3 4 5 목록
Copyright ⓒ 1999 - 2000 by Kim Mun-Kie All Rights Reserved kmunk50@hanmail.net
한국문예진흥원의 우수사이트 지원금으로 개편되었습니다.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