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 결과 보기
 
제목   내용
4709
한림별곡 고찰
Ⅰ. 서론 「한림별곡」은 고려 고종(高宗) 때 한림학사(翰林學士)들이 합작한 경기체가(景幾體歌)의 시초 작품으로 당시 무관들이 정권을 잡자, 벼슬 자리에서 물러난 문인들이 풍류적이며 향락적인 생활 감정을 현실도피적으로 읊은 노래이다. 기본 음률수가 3?3?4로서, 별곡체(別曲體)라는 독특한 음률과 구법(句法)을 가지는 경기체가의 효시(嚆矢)가 되었다. 모두 8장(章)으로 이루어졌으며, 시부(詩賦)?서적(書籍)?명필(名筆)?명주(名酒)?화훼(花卉)?음악(音樂)?누각(樓閣)?추천(韆)의
순서로 각각 1장씩을 읊어 당시 한림의 생활상을 묘사하였다. 그러나 처음 3장까지만
4887
4708
야담(1)--촌담해이
모란탈재(牧丹奪財) 평양에 한 기생이 있었다. 재주와 아름다움의 경적에 빼어났었다. 향생 이서방이란 사람이 나라의 지인(知人)이 되어 취임할 새, 처가집이 그의 노자와 옷을 화려하게 차려주어, 도하(都下)에 와서 머물게 됐는데 마침 기생 사는 집과 서로 가깝거늘, 기생이 그의 가진 물건이 많은 것을 보고, 이를 낚기 위하여 이서방 있는 곳에 와서 일부러 놀라 가로되, 『높으신 어른께서 오신 줄은 몰랐습니다.』하며 곧 돌아가거늘, 이서방이 가만히 사모하더니, 저녁에 기생이 이서방을 위로해 가로되,『꽃다운 나이에 객지에 나서서 시러금 심심치 않으십니까? 첩의 지아비가 멀리 싸움터에 나가 여러 해 돌아오지 않으니, 속담에 이르기를 과부가 마땅히 홀아비를 안다 하였은즉, 별로 이상하게 생각지 마시오.』하며, 교태 어린 말로 덤비니, 드디어 통하지 않을 수 없었다. 이서방이 가진 물건을 다 기생에게 쓰면서 함께 있게 되었는데 기생이 매일 아침에 식모를 불러 귀에다 대고 가로되, 『밥반찬을 맛있게 하라.』하거늘, 이서방이 아름다운 여인을 만났음에 반겨, 있는 자물쇠 꾸러미를 다 맡겼다. 하루는 기생이 문들 시무룩해서 즐기지 않을 새, 이서방이 위로해 가로되,『정분이 점점 떠가느뇨? 의식이 모자라느뇨?』『어느 관리는 아무 기생을 사랑하여 금비녀와 비단
옷을 해 주었다 하니, 그 사람이야말로 참말로 기생서방의 자격이 있다 하겠소이다.』『이는
5123
4707
수맥찾는 방법
l. 자연을 보고 찾는 법 30년 전만 해도 수맥을 찾는다하면 이상하게 생각했다. 특별히 수맥을 찾을 필요가 없을 정도로 쉽게 물을 해결할 수 있는 시대를 살아왔다. 어느 산비탈에 초가집을 지으면 집근처에 2∼3m 깊게 파 놓으면 물이 고였고, 고인 물을 하루에 몇 동이씩 길러다 마시면서 살 수 있는 시대였다. 가정마다 물 소비량이 많지도 않았고 근처의 산과 들이 오염되는 일도 없었다. 그러다가 1960년대부터는 공업화와 도시화가 되었고 세월이 흐르면서 하천과 땅이 오염되기 시작했다. 점점 많은 물을 필요로 하는 공업용수와 생활용수, 그리고 농업용수가 각처에서 대량으로 필요하게 되었다. 그래서 어디든지 깊게만 파면 식수가 해결된다는 옛말이 거짓이 되었다.
사람은 필요에 의해서 그때 그때의 지혜가 발전되게 창조되었다.
2925
4706
양반전(국역)
\'양반\'은 사족(士族)을 높여서 부르는 말이다. 정선 고을에 한 양반이 살고 있었는데, 그는 어질면서도 글읽기를 좋아하였다. 그래서 군수가 새로 부임할 때마다 반드시 그 집에 몸소 나아가서 경의를 표하였다. 그러나 그는 살림이 가난해서, 해마다 관가에서 환자를 타 먹었다. 그렇게 여러 해가 쌓이고 보니, 천 석이나 되었다. 관찰사가 여러 고들을 돌아다니다가 이곳에 이르러 관청 쌀의 출납을 검열하고는 매우 노하였다. "어떤 놈의 양반이 군량을 이렇게 축냈단 말이냐?"명령을 내려 그 양반을 가두게 하였다. 군수는 그 양반이 가난해서 갚을 길이 없는
것을 불쌍히 여겼다. 차마 가두고 싶지 않았지만, 그렇다고 해서 가두지 않을 수도
4768
4705
관동별곡에 대하여
1. 서론관동별곡은 고려후기의 전형적 신흥사대부인 안축이 충숙왕 17년(1330)에 강원도 존무사로 부임했다가 돌아오는 길에 관동의 절승을 경기체가 형식으로 노래한 시가이다. 창작시기에 관해 李樹鳳(1996)은 다른 견해를 보이고 있다. 안축이 강원도 존무사로
재임했던 기간이 1328년 5월에서부터 1329년 9월까지임을 고려하면 관동별곡의 창작도
3658
4704
설화(일반설화)
강감찬 금와훤(姜邯贊 禁蛙喧)전설 고려 때의 명장 강감찬(姜邯贊)이 경주 도호사로 있을 때, 경주성 내의 개구리가 너무 소란스럽게 울어 강감찬이 돌에다 명령서(命令書)를 써 개구리 왕에게 보냈더니, 그 이후부터는 경주성 내의 개구리가 울지 않았다는 전설이다.
거타지 설화
5819
4703
과제 제출합니다-☆
국어교육과 2004066035 정주혜입니다-^ ^
826
4702
기녀기조 발제지입니다^^
기녀시조 발제지입니다^^
902
4701
탈의 의미와 탈춤의 기능
탈의 뜻 우리말 \'탈\'은 광대, 초란이, 탈박, 탈바가지라고도 하고 한자의 표기로는 면(面), 면구(面具), 가변(假面), 대면(代面), 귀두(鬼頭), 가두(假頭), 가수(假首), 괴뢰(傀儡), 귀뢰(鬼儡) 등으로 뒤섞여 사용되었다.   그 밖에 인형 계통의 한자어도 곽독(廓禿), 토용(土俑), 처용(處容) 등 여럿 있어 같은 뜻으로 쓰였다. 가면은 원래 얼굴의 앞면을 가리는 면구이고, 가두는 머리 전체를 후두부까지 가리는 것으로 구분한다. 광대라는 말은 연희자라는 뜻 말고도 얼굴이나 낯 또는 거기에 물감을 칠하는 일을 뜻하기도 하였다. 이를 미루어보면 얼굴을 가리거나 머리에 쓰는 것만이 탈이 아니라 가장의 필요에 따라 온몸을 가리기도 하고 따로 가장물을 만들어 놀리는 것을 모두 탈에 포함시켰다고 하겠다. 탈은 \'가린다\', \'감춘다\'라는 은폐성의 뜻을 지니고 있는데 어감상 언뜻 그리 좋은 인상을 주는 말은 아니다.한자로 가면은 가짜 얼굴을 뜻하며 \'탈을 썼다\', \'가면을 썼다\'하면 겉과 속이 다른 이중성을 일컫는 말이 되기도 한다. 양두 구육(羊頭狗肉)이란 말처럼 본심을 감추고 겉으로는 그렇지 않은 것처럼 꾸민 거짓스럽고 의뭉한 작태를 가리키는 것이다. "사람의 탈을 쓰고 그런 짓을 하다니"라고 할 때의 탈은 거죽, 꺼풀, 낯짝 또는 꼬락서니, 행색이란 뜻이다.
곧 못마땅하게 여겨 낮추어 보는 모멸감을 풍긴다. 또 \'아는 게 탈\'이라거나 \'배탈이
3071
4700
정읍사 파일
정읍사 발제지입니다.
783
4699
<서경별곡>발제지 입니다
네 조금 늦었습니다.
죄송합니다.
1137
4698
<유구곡>의 분석
1. 서론<유구곡>은 1954년 연세대에서 이겸로씨가 소장하고 있던 『시용향악보』를 영인출판하면서 새로 발굴된 고려가요 권영철님은 가사의 특징상 순국문표기, ‘?’란 구속형 어미사용, 반복구와 개음절어 사용, 상류적 우아미를 표출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악곡상 고려가요로 인식되고 있는 <서경별곡> <청산별곡> <야심사>와
3100
4697
팀 게임 토너먼트 모형
박인로론과 함께 발표할 학습모형 발제지입니다.
814
4696
공무도하가의 성격 발제지 입니다 ^^
마지막장은 애교로 봐주세요 ^^
802
4695
<처용가>의 어석, 성격, 형성과정
1. 서론처용 양주동: 처용의 원래 의미는 알 수 없다. 처용이 借字임은 확실하나 그 원래 의미는 풀지 못하고 있다. 처용은 단순한 차자에 불과하므로 이를 處用이라 기록한 예도 있다. 즉, 처용은 한자로 뜻이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제융’이란 말에서 그 원래 의미를 찾아야 할 것이다. 에 관한 기록은 「三國史記」, 「三國遺事」, 「高麗史」악지, 「朝鮮王朝實錄」, 「東國通鑑」, 「樂學軌範」, 「樂章歌詞」, 「樂學便考」, 「東京雜記」, 「增補文獻備考」,
「時用鄕樂譜」, 「益齋亂藁」, 「?齋叢話」, 「牧隱集」, 「陶隱集」, 「稼亭集」,
3632
  1 2 3 4 5 목록
Copyright ⓒ 1999 - 2000 by Kim Mun-Kie All Rights Reserved kmunk50@hanmail.net
한국문예진흥원의 우수사이트 지원금으로 개편되었습니다.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